Apple Event September 2015 – iPad

Apple Event September 2015

애플의 가을 이벤트가 현지시간으로 9월 9일에 열렸다.
애플은 사실 우리 회사의 경쟁회사인지 알았지만 우리에겐 넘사벽인 그런 업체이다.
도대체 그들과 우리가 무엇이 다르기에 이렇게 다를까?
그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지만 제품에 대해 생각하는 방법과 Business 전략이 너무나도 다르고 여유도 없을뿐더러 제조업이라는 테두리에 갖혀서 마무것도 못하고 있다는 것이 큰 것 같다.
그 테두리를 부셔버리면 현재의 안정이 깨질까봐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느낌.
아무튼 이번 이벤트는 개인적으로 iPad에 대한 기대감 때문에 관심있게 지켜보았다.
문제는 iPhone까지 구매하고 싶은 욕구가 더욱 더 커진 이벤트이기도 했다.
이번 이벤트에서 발표한 품목은 총 4개로 아래와 같다.
그중 가장 오래동안 기다려왔던 iPad Pro에 대해 우선 써볼까 한다.


  • iPad Pro

    드디어 새로운 아이패드가 발표되었다. 작년부터 소문만 무성하던 12.9인치의 아이패드. 사실 맥북13인치와 겹치기 때문에 팀킬이라는 이야기가 대다수 였지만 애플은 타블렛의 생산성 혁신을 더 우선시 했던 것 같고, 개인적으로 그 판단은 매우 성공적이었다고 본다.

  • iPhone 6S / 6S Plus

    드디어 소문으로만 무성했던 iPhone이 한층 더 강력해진 모습으로 출시되었다. 특히 3D터치는 빨리 실제로 만져보고 싶었다. 전체적으로 디자인 빼고 다 달라진 느낌이다.

  • Apple watch

    애플의 무기인 다양성을 더욱더 극대화 시키는 모양새다. 어플리케이션의 숫자는 어느새 10,000개가 넘어가고 에르메스 등과 협업하여 퀄리티도 올리고 있다. 개인적으로 현재 모델보다는 다음 모델이 기대된다.

  • Apple TV

    우리나라에서는 큰 영향력이 없는 Apple TV. 100% 콘텐츠 문제이다. 리모콘 등에 새로운 Interaction 방식을 입혔지만 새롭다고는 생각되지 않는다.

iPad Pro

아이패드의 첫인상이다.\n\n언뜻봐서는 기존과 무엇이 달라졌는지 잘 모르겠다.

일단 아이패드 프로의 기본 UX 철학은 캔버스 인것 같다.\n\n내가 아이패드에 유일하게 바랬던 것이 바로 캔버스… 진짜 캔버스같은 디바이스를 원했었다. 따라서 나에게 최고의 디바이스가 될 확률이 높을 것 같다.\n\n이 캔버스라는 기본 철학을 위해서 아이패드에는 어떠한 요소들이 담겨있는지 살펴 보겠다.

가장 중요한 프로세서는 한단계 더 업그레이드 되었다. 함께 출시한 아이폰이 A9칩인데 반해 아이패드 프로에는 A9X프로세서가 들어가 있다.\n\n구체적인 스펙은 없지만 기존 A8X 보다 CPU는 약 80%, 그래픽은 약 100%향산된 프로세서 이다. iPad Air 2역시 상당히 평가가 좋았던 프로세서 였는데 더욱 기대가 된다.

넓은 화면을 구동하는데 부족함 없는 해상도이다. 264ppi로 만족스러운 수준이다.

사실 가장 놀랐던것은 바로 하드웨어 그 자체이다. 두께를 iPad Air 2와 거의 동일시 하였으며 무게 역시 713g일 뿐이다.\n\n내가 지금 사용하고 있는 iPad Air 1이 케이스를 씌우고 무게가 850g정도니까 개인적으로는 정말 대 만족이다.

애플이 대단한 점이 또 우리회사에게 가장 실망스러운 점이 바로 이것이다.\n\n애플은 어떠한 원하는 목표가 있다면 그 목표를 이루기 위해 각 협력사들의 기술을 총 동원하며, 또 만족스럽지 않다면 결고 빨리 출시하지 않는다.\n\n가장 궁금한 점은 과연 스타일러스 펜을 어떻게 구현해 냈냐 하는 것이다. 아래에서 보겠지만 영상에서 보이는 모습은 기존 와콤방식의 펜에 비해 전혀 필기감이 나쁘지 않은 모습이다.

그 얇디 얇은 공간을 활용해서 사운드 퀄리티를 극대화 시키는 구조를 보여준다. 게다가 패드를 어떠한 방식으로 사용하든 최고의 사운드를 위해서 4방향으로 스피커 유닛이 탑재되어 있다.

영상을 보면 필기성능이 정말 우수하다는 것을 볼 수 있다.\n\n애플은 원래 펜이 필요 없다고 주장하던 회사였다. 스티븐 잡스가 생각했던 디바이스의 방향과 맞지 않았던 탓이다.\n\n하지만 정밀도에는 분명 한계가 있었고 그 정밀도와 손 필기의 아날로그적인 감성을 위해 애플도 준비해왔다.\n\n그냥 준비한것이 아닌 정말 무서울 정도로 체계적으로 준비해왔다.\n\n아직 원천기술의 방법에 대해 명확하게 발표된바는 없다.\n\n다만 애플만의 철학을 위해 애플만의 특별함으로 이 기술을 개발하였고 그것은 그동안 나왔던 특허에서 찾아 볼 수 있다.\n\n2014년 1월에 출원한 특허는 전자펜의 방향 감지 기술에 관한 내용을 담고 있고, 2014년 11월에 출원한 특허는 여러 센서를 이용해 전자펜 감지 속도를 높이는 방법에 관한 것이다. 이런 식으로 애플이 출원한 전자펜 관련 특허만 10개를 훌쩍 넘는다.\n\n터치펜의 특히 필압조절이 가능한 펜에서 가장 문제가 되는 것은 반응속도인데 이 감지속도를 손가락의 2배인 초당 최대 240회까지 높였다. 또한 펜촉안의 내장된 센서가 펜을 기울이거나 누르는 압력을 측정해 선 굵기나 농담도 자동으로 조절한다.\n\n 

과연 내가 꿈꾸고 바래왔던 그 생산성을 위한 것들이 채워질지는 아직 미지수다. 하지만 오늘 공개된 3rd Party들을 보면 성공안할 수 없어보인다. 심지어 마이크로소프트 까지 발표를 했으니까.. 어도비, 에버노트, 페이퍼 등 엄청난 어플리케이션들이 기다리고 있다.

또하나 나를 놀라게 했던것은 15초 충전에 30분을 사용할 수 있는 충전 사용성이다. 쓰다가 배터리가 다되면 잠시 아이패드에 15초만 꽂아두면 된다.\n\n문제는 휴대성인데 이는 다양한 3rd Party들이 잘 해결해 줄것이라 생각한다.\n\n애플펜슬의 가격은 99달러. 싸진 않은 가격이다. 우리나라에 들어오면 환율때문에… 가격이 어마어마해질 것 같다.

또하나의 뻔하지만 재미있는 악세서리, 키보드 커버이다.\n\n정말 대단한점 한가지는 애플은 선더볼트 구멍이외에 깔끔한 마감을 원했던 것 같다. 또 사용성 적인 측면에서도 원할때 바로 사용할 수 있는 키보드를 목표로 했던 것 같다. 그 목표는 결국 플러그 없이 키보드와 연결할 수 있는 기상천외한 커넥팅 방법을 만들어 내게 된것 같다.\n\n이런 모습들을 보면 애플 내부의 임직원들 대부분은 디자이너가 생각하는 방향이나 무리한 요구를 어떻게든 해결하려고 하는 기술팀의 강력한 의지가 엿보인다.\n\n적어도 어떤 안을 제안했을때 “그건 현재 어렵구요”, “지금 당장 못해요” 이런 말들이 애플내부에서는 안나올 것 같다. 이것은 평가방식에서 기인된 문제가 아닐까 싶다.\n\n애플팬슬, 키보드 커버 전부 수년전부터 애플이 준비해오던 Feature 들이다. 이 기술 개발에 참여하던 임직원들은 약 3년간 큰 성과가 없었을 것이다. 제품이 실제 양산된 것도 아니고 계속해서 내부적으로 발전시켜 나간 것일 뿐일테니.. 그것을 인내심을 가지고 기다려 줄 수 있는 회사라서 대단한것이다. 적어도 매출이나 양산여부, 보고자레벨 등으로 평가를 하지는 않는 것은 확실해 보인다.\n\n우리 회사는 돈이 급한 회사이다. 그래서 임원부터 임직원까지 매해 평가를 받아야만하고 그 평가는 결국 소비자의 선택일 수 밖에 없다. 그래서 임원은 임직원에게 매해 새로운 좋은 아이디어를 요구하게 되고, 그 좋은 아이디어는 상당히 제한적이고 금방 고갈되버리고 만다. 그나마 나온 좋은 아이디어들은 당장 만들기 좋고 보여주기 좋은 아이디어들에 묻히고 버려지고 만다.\n\n정답은 나와있는데 그 정답을 알아버리면 너무 힘들어지니까 애써 무시하며 “그 길은 우리길이 아니야” 라는 느낌이다.\n\n정말 중요한것은 매해 새로운 아이디어를 쏟아내는 것이 아니라 기존의 방식을 어떻게 개선할까? 기존의 제품의 완성도를 어떻게 올릴까?를 고민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n\n디자인을 매해 새로할 필요도, 새로운 기능들을 억지로 넣을 필요도 없다.\n\n매해 좀더 완성도 있는 그 제품의 핵심을 완벽하게 구현하는 제품이 우선이고 이 핵심을 더욱 가치 있게 만들기 위해 주변 기술과 UX가 있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그 주변 기술과 UX는 정말 갈고 닦아 핵심UX/기술에 누가 안될만큼 성능이 올라왔을때 자랑스럽게 하나의 Feature가 추가된 제품이 되는 것이다.\n\n뭐.. 제발 앞으로는 그렇게 일하고 싶고 그렇게 변했으면 하는 마음이다. ㅠㅠ\n\n솔직히 정말 수십년간 지속적으로 잘하고 있는 제품은 세탁기 밖에 없는것같다.  TV는 트랜드가 변화해 버리니 어쩔 수 없고.. 어쨌거나 대형의 화질좋은 Needs는 있을 테니 중국, 일본과 경쟁에서 이기려면 TV라는 플랫폼에 갖혀있지 않는게 중요할 것 같고…\n\n흥분해서 너무 많이 썼네.. \n이정도에서 흥분을 가라앉혀야지..

답글 남기기

Connect with: